•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첨단3지구 AI 집적단지 조성 ‘잰걸음’

농림부 협의 완료·국토부 내달 12일 GB해제
시 “클러스터 구축·인재육성 중점 역량 집중”

2019년 11월 13일(수) 19:35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감도/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미래 먹거리로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이 속도내고 있다. 정부와 협의를 통해 오는 12월 예산 규모와 첨단3지구 그린밸트 해제(GB) 등이 확정된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진행중인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이하 조성사업) 적정성 검토 재심사 결과가 이달 중순께 나온다.

지난달 마무리된 적정성 검토 과정에서 사업규모가 센터 건축비 등 기반구축 사업비 등이 삭감돼 3,500억원대로 축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는 KDI의 적정성 검토결과 수용불가 입장을 전달하고 4,200억원대로 증액을 요구했다.

시는 재심사에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AI 인력양성 사업비로 700억원을 추가했다. 알고리즘과 프로그램 개발 등 현장실무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내용이다.

조성사업은 지난 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 사업으로 선정됐고,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기재부의 적정성 검토를 받아야 한다.

예타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AI 조성사업은 첨단3지구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인공지능연구원을 비롯한 데이터센터 등 AI 인프라를 집적화하는 내용이다. 총 사업비는 4,061억원(국비 2,843억원·시비·812억원·민자 406억원)이다. 시는 AI 조성사업 내년도 국비로 1,205억원을 신청했으나, 426억원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사업추진의 걸림돌이었던 첨단3지구 개발제한구역(GB) 해제 여부는 다음달 12일 열리는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결정된다. 사업부지인 첨단3지구 총면적은 379만㎡ 중 325만㎡가 GB로 묶여 있다. 시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국토부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특히 사업부지 60% 이상이 농지에 해당돼 농지개발과 농지전용 등에 따른 농림축산식품부와의 협의를 완료했다.

앞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AI 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8월 22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첨단3지구의 조속한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인공지능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내년도 관련 국비 426억원이 국회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인공지능 사업계획에 대한 적정성 검토가 완료되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GB 해제가 정해지면 내년 말까지 사업부지 토지수용과 함께 보상을 모두 마무리한 뒤, 2021년 착공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조성사업 예산확보와 GB해제, AI 관련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AI 생태계 구축을 위한 클러스터 조성과 인재육성 분야에 초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 광주형 AI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