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서 내일 ‘2019 공직박람회’ 열린다

중앙행정기관 등 52곳 참여…모의 면접 등 실시

2019년 12월 09일(월) 23:19
공직채용 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방의 공직 지망생들을 직접 찾아가는 공직박람회가 광주에서 열린다.

광주시는 인사혁신처와 공동 주관으로 공직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유능한 인재를 공직에 유치하기 위한 ‘2019 공직박람회’를 오는 11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로 9회째인 공직박람회에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헌법기관, 공공기관 등 총 52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번 박람회는 ‘당신의 열정! 대한민국을 꽃 피웁니다’를 주제로 공직 지망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단순 관람형 전시보다 멘토링, 면접, 모의시험 등 참여형 콘텐츠 중심으로 운영한다.

개막식 이후 메인무대에서는 직종별·직급별 채용설명회와 2019년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자 릴레이 강연, 공직가치 주제 특별강연도 진행된다.

멘토링관에서는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의 인재상과 시험준비 요령 등을 들어볼 수 있는 공직 선배와의 1대 1 상담이 진행된다.

특히 지난달 26일 서울 행사 때 관람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모의시험관에서는 9급 필기모의시험과 공직적격성평가(PSAT) 예제풀이를 통해 필기시험을 체험해 볼 수 있다.

공직박람회에 참가한 52개 기관별로도 부스를 만들고 업무 및 채용정보 소개는 물론 상담과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2019 공직박람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행사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공무원시험 준비생을 위해 행사 관련 자료와 및 영상 등을 온라인으로도 제공한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공직채용 정보뿐만 아니라 공직의 참모습과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