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양현종 동아스포츠대상 프로야구 올해의 선수상

김보경·이정현·김한별·박철우·이재영·문경준·최혜진 종목별 올해의 선수

2019년 12월 11일(수) 19:40
KIA 타이거즈 투수 양현종(가운데)이 11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CMS와 함께하는 동아스포츠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운찬 KBO 총재, 양현종, 최희섭 코치.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의 토종 에이스 양현종(31)이 ‘CMS와 함께 하는 2019 동아스포츠대상’ 프로야구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양현종은 1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10개 구단 총 50명의 투표인단 중 1위(5점) 25표, 2위(3점) 9표, 3위(1점) 7표 등 총 159점을 받아 NC 다이노스 양의지(128점)를 제치고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양현종은 2019시즌 KBO리그 정규시즌에서 16승 8패 평균자책점 2.29를 기록했고, 지난달에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김광현(SK 와이번스)과 한국 야구 대표팀의 ‘원투펀치’로 활약하며 준우승에 힘을 보탰다.

미국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한 류현진(자유계약선수)은 특별상을 받았다.

프로축구는 김보경(울산 현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보경은 구단별 4명씩 총 48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1위 27표, 2위 13표, 3위 3표로 총 177점을 받아 문선민(전북 현대·137점)을 제쳤다.

남자프로농구는 총 137점을 기록한 이정현(전주 KCC)이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총 40명의 투표인단 중 25명이 이정현에게 1위 표를 줬다. 2위는 같은 팀 이대성으로 52점을 기록했다.

여자프로농구 올해의 선수상은 가장 경쟁이 치열했다.

김한별(삼성생명)은 1위 6표, 2위 8표, 3위 7표로 61점을 획득해 박지수(54점)를 제치고 시상대에 올랐다.

7개 구단 35명이 투표한 남자프로배구는 박철우(삼성화재)가 1위 9표, 2위 6표, 3위 4표로 총 67점을 올리며 수상자가 됐다.

대한항공을 함께 이끄는 정지석(55점)과 한선수(53점)가 뒤를 이었다.

여자프로배구는 이재영(흥국생명)이 1위 15표, 2위 5표, 3위 2표 총 92점으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2위는 64점을 받은 양효진(현대건설)이었다.

상금랭킹 상위 40명이 투표권을 지닌 남자프로골프는 문경준(휴셈)이 1위 30표, 2위 5표, 3위 1표 총 166점으로 올해의 선수가 됐다.

여자프로골프는 최혜진(롯데)이 올해의 선수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1위 24표, 2위 8표, 3위 1표로 총 145점을 기록했다.

스포츠동아, 동아일보, 채널A, CMS(센트럴메디컬서비스)가 공동 주최하는 이 시상식은 올해 11년째로 프로선수들이 해당 종목의 동료 중에서 ‘올해의 선수’를 뽑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5개 종목 8개 부문 수상자에겐 각 1,000만 원씩, 총 8,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특별상 수상자 류현진은 황금열쇠를 받았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