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일자리 특보 후임자 물색…“노동계 소통”

"갈등 중재·가교 역할 중점 두고 적임자 발탁"
행정부시장 거취 협의…감사위원장 공모 예정

2020년 01월 19일(일) 19:12
광주시가 공석이 된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 후임 물색에 나섰다. 또 민간공원 특례사업자 선정 과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종제 행정부시장의 거취와 계약만료로 공석이 된 감사위원장 자리도 공모한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박병규 전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2급 상당·전문임기제)이 지난 14일 사직함에 따라 후임 인선에 나섰다. 박 전 특보는 임기제 공무원으로 1년 임기가 만료되자 사임의사를 밝히고 물러났다.

시는 일자리 특보가 노동계와의 창구역할을 담당한 만큼 지역 노동계와 협의해 후임자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는 최근 광주형 일자리, 노동인권회관 건립 등 노동 협력사업이 노동계와의 갈등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만큼 노동계와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인사를 발탁하는데 중점을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계는 광주형일자리 사업참여 조건으로 내걸었던 노동이사제 도입, 반노동계 현대자동차 추천 임원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았다며 광주형일자리 사업에 불참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전 특보는 기아자동차 노조 출신으로 현대자동차와의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 과정에서 사업을 성사시키는데 역할을 했다. 광주형 일자리를 중심으로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것을 취지로 한 ‘노사상생 도시’ 사업을 이끌어 왔다.

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자 선정과정에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종제 행정부시장 거취문제도 임용권이 있는 행정안전부와 협의 중이다. 국가직 공무원인 정 부시장은 국가공무원법(제73조)에 따라 형사사건으로 기소돼 직위가 해제될 수 있다.

정 부시장의 혐의가 재판에서 확정된 것이 아니고 행정공백이 우려되는 상황 등을 고려해 거취문제를 협의해나갈 방침이다.

같은 혐의로 정 부시장과 함께 기소된 윤영렬 전 감사위원장(3급 상당·개방형 직위)의 후임자 찾기도 시작했다. 윤 전 위원장은 지난 14일자로 임기 2년이 만료돼 자리에서 물러나고 감사원으로 복귀했다. 시는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조만간 공모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일자리 특보는 노동계와 상생이 중요한 만큼 노동계와 소통할 수 있는 인사를 물색 중이다”며 “적임자를 찾아 노동협력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