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 시민숲야영장·호수생태원 등 일시 폐쇄

코로나19 ‘심각’ 격상 조치…지질공원 교육도 중단

2020년 02월 24일(월) 20:04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시민들의 방문이 잦은 시민의 숲 야영장과 호수생태원이 24일부터 일시 폐쇄됐다.

광주시 푸른도시사업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당분간 주요 시설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시민의 숲 야영장은 지난해 3만5,000여명이 이용하는 등 인기를 모은 시설로, 시민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전면 폐쇄하고 야영장을 예약한 시민에게는 전액 환불키로 했다.

광주호 호수생태원은 연평균 30만명이 방문하는 다중집합장소인 점을 고려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심각’ 단계 해제 시까지 일시 폐쇄하고 홈페이지·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현수막·직원 안내 등을 통해 일시 폐쇄를 사전에 공지해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증심사지구 등 세계지질공원센터 3곳도 일시 폐쇄하고, 2월부터 운영키로 한 지질교육프로그램도 잠정 중단한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