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지하철 공기 맑아졌어요”

도시철도, 실내 공기질 개선사업 추진

2020년 04월 02일(목) 20:14
광주도시철도공사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보다 쾌적한 도시철도 이용환경 제공을 위해 국·시비 245억여원을 투입, 대대적인 실내공기질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공사는 우선 모든 지하역사에 대형 공기청정기 총 172대와 승강장 내 초미세먼지 측정기 설치를 지난달 31일 완료했다.

또 올해 안으로 모든 지하역사의 공기여과설비를 초미세먼지까지 제거 가능한 고성능필터 장치로 개량하고, 전동차 객실에도 공기질 개선장치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하역사와 터널의 공기질 개선을 위해 터널 환기탑 내 고성능 집진장치를 순차적으로 설치, 오는 2022년까지 마무리하다는 방침이다.

윤진보 광주도시철도공사 사장은 2일 “현재도 법적 기준치 대비 양호한 공기질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번 개선사업을 통해 더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며 “시민 누구나 상쾌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맑고 깨끗한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성수 기자         강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