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극복에 빛나는 ‘순천시민들의 착한 손’

성금 2억700만원, 마스크 1만7천800개 모여

2020년 04월 06일(월) 10:02
[전남매일=동부취재본부] 박경식 기자=코로나19 극복에 순천시민들의 착한 손이 빛나고 있다.

6일 순천시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코로나19가 사회적으로 심각해진 3월초 순천열린교회를 시작으로 순천농협 등 금융기관과 각 협회에서 보내 준 성금과 함께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과 어린 고사리손으로 들고 온 돼지저금통의 동전까지 합쳐 약 2억700만원의 성금이 모였다.

방역 마스크 9,400여개와 천마스크 8,400여개를 비롯한 손소독제, 누룽지, 배즙 등 물품기부와 함께, ㈜현성에서는 순천지역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인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와 야간 상황실에 무료로 전기시설을 제공하는 등 재능기부도 이어지고 있다.

가슴 따뜻한 소식도 들려온다. 오영묵씨(매곡동)는 병고와 싸우면서도 불의의 사고로 잃은 아내를 생각하며, 결혼 35주년을 맞는 의미로 351만원의 성금을 기탁해 주위의 눈시울을 적셨다.

시민들의 자발적 봉사활동도 빛나고 있다. 순천모범운전자회와 사랑실은교통봉사대 회원들은 자발적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택시와 자가용승용차를 대상으로 한 달째 소독 봉사를 실시하고 있다. 삼산동 청년회원들과 방역전문업체인 ㈜엠스타는 지역내 예광마을 등 복지시설과 버스승강장, 원룸등 다중이용장소에 주말을 이용해 무료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내 24개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와 주민자치회 등 자생단체는 공동자율방역단을 조직해 지역내 공동화장실 등 취약지역과 어려운 가정을 방문해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고 자비로 구입한 마스크 등을 나눠주며 코로나19 방역 일선에서 톡톡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밖에 월등면 과수농가는 과수원에서 이용하는 고속살포기(SS기)를 대중이용시설 소독에 활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민관 구분 없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파고를 넘기 위해 순천시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코로나19를 막아내겠다는 순천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손’이 더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보여준 시민들의 모습에 큰 자부심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