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상생일자리재단’ 설립 본격 추진

윤종해 “노동가치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광주 기여”
이용섭 “상생과 동반 성장이라는 시대정신으로 설립”

2020년 05월 25일(월) 19:05
이용섭 광주시장이25일오후시청 2층 시민동에서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추진단 현판 제막식에 참석해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왼쪽부터 손경종 인공지능산업국장,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 임미란 광주시의회 부의장, 이용섭 광주시장,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 의장, 황현택 광주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문홍근 한국노총 전택노련 광주지역본부 의장, 김종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사무처장, 박병규 사회연대일자리특보, 김중태 상생일자리보좌관./광주시 제공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광주를 만들기 위한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이 본격 추진된다.

광주시는 25일 오후 시청 시민동 광주상생일자리재단 설립추진단 사무실에서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에는 이용섭 시장, 임미란 광주시의회 부의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박병규 광주글로벌모터스 상생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광주상생일자리재단은 노동서비스 플랫폼으로 지역노사민정협의회 역할수행 뒷받침, 광주형일자리 교육훈련, 노동·일자리정책 연구 및 노사갈등예방 사업, 사회연대 일자리기업 발굴 및 컨설팅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문화경제부시장 직속으로 운영되는 설립추진단은 재단설립 타당성 조사, 기본계획 수립, 발기인 구성, 창립총회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내년 하반기 재단설립을 목표로 한다.

조직은 추진단장을 포함한 8명으로 구성되며, 재단 설립업무 추진과 함께 재단이 공식적으로 출범할 때까지 재단의 본래 취지에 부합하는 기능까지 임시적으로 수행한다. 설립추진단은 상생일자리재단의 구체적 역할 모색과 노사상생 현안 논의의 창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은 “재단은 노동의 가치를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광주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며 “노동계도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해 시민들이 광주를 떠나지 않고 광주에서 성공을 꿈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상생일자리재단 설립은 노사상생을 위한 시스템과 인프라를 구축해 모두가 동반성장할 수 있고, 광주형일자리의 성공에 기여할 것이다”며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재단이 설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