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 공동주택 노동자 인권보호 나선다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전아연 등과 ‘상생협약식’

2020년 05월 25일(월) 19:06
광주시가 인권사각지대에 있는 공동주택 노동자 인권을 보호하고 상생하는 주택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광주시는 25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사)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광주지부,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 빛고을경비원연합회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 노동인권 보호와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위한 상생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 내용은 ▲노동자 노동인권 보호 ▲행복한 아파트 문화 조성 ▲상생하는 주택문화 정착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를 만들기 등이다.

시는 노사 상생의 주택문화 정착을 위해 노동자들의 인권존중과 처우개선을 하고, 노사간 분쟁예방과 해결을 위한 무료 법률상담, 조정·중재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 공동주택 관리자 노동인권 보호 및 권리증진을 위해 지역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관리노동자대표, 광주시비정규직지원센터 등과 상생협약을 실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용섭 시장은 “공동주택 노동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광주시가 앞장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며 “광주가 상생 일자리의 모범이 되고,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의 모범이 돼 사람들이 찾아오는 광주, 돌아오는 광주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