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서삼석, 20대 국회 본회의 ‘100% 출석’

광주·전남 유일…전체 40명 중 39명 민주당
"21대 국회서도 지역주민 심부름꾼 소임 다할 것"

2020년 05월 27일(수) 19:13
20대 국회 임기가 오는 29일 종료되는 가운데 광주·전남 18명 국회의원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유일하게 본회의에 100% 출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참여연대 ‘열려라 국회’ 및 국회 회의록 시스템에 공개된 20대 국회의원의 본회의 출석자료에 따르면 현역의원 295명(올해 3월 기준) 가운데 자신의 임기 중 열린 본회의(2016년 6월 9일~2020년 5월 8일)에 100% 참석자는 총 40명이다. 이중 민주당 소속 의원이 39명이며, 무소속으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포함됐다.

반면, 본회의에 사전 신고 등 조치 없이 ‘무단결석’한 의원은 전체의 22% 수준인 6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속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48명, 미래한국당 3명, 민주당 5명, 자유공화당 2명, 민생당 2명, 정의당 2명, 친박신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2명 등이다. 출석률만 놓고 볼 때는 집권여당이 압도적으로 높고, 지난해 장외투쟁에 집중한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당 출석률은 낮다.

이 가운데 서삼석 의원이 광주·전남은 물론 호남을 통틀어 ‘결석 제로’ 의원으로 이름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무안군수 3선 출신인 서 의원은 지난 2018년 재보궐 선거에서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지난 2년간 본회의와 상임위 100% 출석을 통해 성실한 의원으로 평가받았다.

또 2018년 호남 유일의 여당 예결소위 위원, 2019년 예결위원으로 활동하며 호남 예산의 비약적 증가를 이끄는 데 큰 역할을 했으며, 이런 성과를 토대로 지난 4·15총선에서 76.96%의 높은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서 의원은 “지역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입법과 정책에 반영시켜 해결해 나가는 것이 정치 본연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21대 국회에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소금처럼 변함없는 정치로 지역주민들을 위한 심부름꾼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