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가뇽 4이닝 5실점 부진 시즌 3패

한승택 빛바랜 멀티홈런…LG에 5-13 대패

2020년 05월 31일(일) 19:01
3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LG 1회 초 무사 2루에서 2번 타자 김현수가 KIA 가뇽을 상대로 선취타점을 뽑는 2루타를 때리고 있다.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드류 가뇽이 연승 분위기를 잇지 못하고 시즌 3패(2승)를 짊어졌다.

KIA는 지난달 3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5-13으로 패하면서 위닝시리즈를 내줬다. 시즌 12패(12승) 순위는 키움과 공동 4위다.

LG와의 주말 3연전에서 1승1패를 한 KIA는 이날 승리를 통해 위닝시리즈를 노렸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LG 선발 윌슨의 낮게 떨어지는 스트라이크 공략이 승부처가 될 것이라며 기복없는 꾸준한 타격을 거론했지만 가뇽이 먼저 LG 타선을 막아내지 못했다.

KIA 가뇽과 LG 윌슨의 선발 맞대결은 가뇽의 판정패로 끝이 났다. 윌슨이 4실점으로 6이닝을 맡은 반면 가뇽은 5회초 교체됐다.

지난 달 26일 등판했던 가뇽은 4일 휴식 후 등판인 이날 부진했다.

4이닝동안 안타 7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5실점했다. 4회까지 89개의 공을 던져 5회 초 홍건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가뇽은 1회초 2실점, 2회초 1실점으로 먼저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KIA 타자들이 동점을 만들었다. 2회말 한승택의 시즌 3호 투런 홈런과 박찬호의 1타점 적시타로 3-3이 돼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가뇽은 3회초 선두타자 라모스를 우중간 안타와 폭투로 3루까지 허용한뒤 오지환에 안타를 맞아 다시 2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4회는 실점이 없었지만 투구수 89개에 이르면서 다음 등판을 기약했다.

KIA는 가뇽 이후 홍건희(3실점), 박진태(3실점), 김현준(2실점)이 LG 타선에 난타당하며 9이닝동안 13점을 내줬다.

2회말 투런홈런을 기록했던 한승택은 9회말 다시 솔로홈런을 터트리며 시즌 3,4호 홈런을 기록했다.

한승택의 멀티홈런은 2018년 5월 25일 NC 멀티홈런 이후 두번째다.

한편, KIA는 2일부터 롯데와 홈 3연전을 갖는다.

/최진화 기자
#202005310100090650003198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