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야

정치부 황애란 차장

2020년 07월 02일(목) 20:02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본격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음에도 감염 경로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2일 현재 누적 확진자는 78명이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5일만에 45명이 추가 확진됐다.

해외에서 입국한 38번 확진자를 제외하고 나머지 31명은 사찰 6명, 오피스텔 12명, 제주여행 6, 교회 13명, 요양시설 4명, 병원 2명, 노인일자리(1명) 등 동시다발적으로 지역감염으로 확인되고 있다.

확진자 65% 이상이 60대 이상의 고령이며, 5명은 당뇨·심장질환·혈압 등 기저질환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직업군도 요양보호사·노인일자리·기타 방문판매 등 고위험직험군을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집합이나 모임과 행사는 전면 금지됐다. 광주시와 교육청, 5개 구청, 산하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다중이용시설은 2일부터 15일까지 운영을 전면 금지했다. 정부와 광주시가 정한 클럽·노래연습장 등 13개 고위험시설도 오는 15일까지 시설운영 자제를 권고하는 집합제한 행정조치를 시행했다.

노인요양시설은 2주간 면회금지와 종사자 외출차단 등 선제적 코호트(동일집단)격리를 실시한다. 모든 입소 노인과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도 의무화한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진자들이 비협조적이거나 거짓진술을 할 경우 감염법상 형사처벌, 치료비 청구, 구상권 행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2월 3일 광주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처음 발생한 이후 광주에 최대 위기가 찾아왔다”며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으로 이번 위기 또한 물샐틈 없는 방역망 구축과 함께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광주공동체를 지켜내자”고 강조했다.

지역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지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역 주체에서 그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 지역사회 감염확산 차단과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는 필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 분위기가 혼란스러운 만큼 각자의 자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사회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힘을 모아야 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