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정의당 광주시당,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위 발족

“지역 내 정당·시민사회단체와 운동본부 결성”

2020년 07월 09일(목) 18:45
정의당 광주시당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9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의 제 정당,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본부를 결성해 다양한 홍보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코로나19 위기시대에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이 재난위기에 가장 쉽게 노출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차별금지법이 필요한 이유이고, 21대 국회가 차별금지법을 외면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고 주장했다.

또 “21대 국회에서 정의당 의원이 주축이 돼 발의한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 차별을 인식하고 시정해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한다”며 “국가인권위가 발표한 국민인식조사 결과 88.5%가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발의된 차별금지법은 국적, 민족, 인종, 성적지향, 성별, 학력, 출산과 임신, 장애 등 23개의 차별금지 사유를 명시하고 있다”며 “차별금지법은 누군가를 처벌하기 위한 법이 아닌 우리 사회 인권지수를 높이기 위한 법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은 “21대 국회와 광주 8개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별금지법을 외면해온 지난 과오를 답습하지 말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