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전공대 설립’ 지역정치권 적극 나서라

전남도·한전, 재정지원 등 담긴 특별법 논의
“야권 반대 여론…협의 통해 조속 입법 추진”

2020년 08월 04일(화) 19:45
한전공대 설립절차가 본궤도로 진입하고 있는 가운데 정상적인 개교를 위해 지역정치권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향후 캠퍼스 시설공사 착공과 함께 대학설립인가 신청 등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지만, 개교까지는 정부 재정·정책 지원과 정치권 반대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4일 전남도와 한전 등에 따르면 현재 한전공대 캠퍼스 설계가 진행 중이며, 빠르면 올 하반기 착공에 돌입한다.

도와 한전은 공고·고시 인허가 사항 등 규정 내에서 가급적 공사기간을 단축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캠퍼스 착공 후 내년 상반기 교육부 대학설립 인가를 거쳐 2022년 3월 정상 개교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20대 국회에서 풀지 못한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초기 설립비 6,410억원, 연간 600억~700억원에 달하는 운영비를 전남도와 나주시가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특별법 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특별법에는 ▲재정확보 ▲예산지원 ▲학교 자율운영 등이 담겨있으며, 전남도·한전·산업부 등 관련기관들은 법안내용을 협의하고 있다.

정치권의 반대여론을 극복하는 것도 과제다.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한전공대 설립을 반대하는 야당의 공세가 쏟아졌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이미 많은 특성화대학이 운영 중이고, 한전의 적자가 쌓이고 있다는 이유 등을 내세우며 한전공대 설립에 반대 목소리를 냈었다.

이같은 상황에서 한전공대의 정상개교를 위한 지역정치권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요구된다.

한전 관계자는 “조만간 윤의준 초대총장 후보자를 중심으로 대학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 전반적인 대학설립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며 “관련절차들이 단계별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가장 시급한 것은 특별법 제정이다. 2022년 3월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인 한전공대 캠퍼스 예정부지는 나주 부영CC 120만㎡다. 학생은 1,000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교수는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1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한전공대 운영비로 지원키로 약속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