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연휴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해야
2020년 09월 27일(일) 18:16
추석 연휴를 앞두고 광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2주간 연장했다. 추석연휴가 코로나19 방역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를 두고 고심했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으면서 고사상태에 빠진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야 할 시점이었다. 그럼에도 추석 민족대이동으로 지역감염이 재확산될 우려가 매우 큰 상황에서 방역태세를 갖추지 않으면 시민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봤다.

시는 정부 기조에 맞춰 오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를 ‘추석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했다. 고향방문·여행 등의 이동 자제를 간곡히 요청하고,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6종에 대해 ‘집합금지’를 내렸다.

기존 실내 50인 이상·실외 100인 이상 모임금지했다. 집한제한 시설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출입자 명부 운영·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간 2m 간격 두기, 하루 2회 이상 환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 및 어린이집 운영 중단, 노인요양시설 면회금지, 스포츠경기 무관중 진행, 공공시설 제한적 운영도 내달 11일까지 유지된다. 다만 투명 가림막 등 비접촉 설비를 갖춘 노인요양시설에 대해서는 추석 연휴기간(9월 30일~10월 4일까지) 제한적 비접촉 면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광주지역은 지난 5월과 8월 2차례의 지역감염을 경험했다. 소수의 부주의와 방역수칙 위반, 이기주의가 지역사회 전체를 위험에 빠뜨렸고, 지역경제는 고사위기를 넘기고 옛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

광주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광주지역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무증상자로 일상 곳곳에서 조용한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지역사회 감염확산 차단과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협조는 필수다.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확진자들은 지역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함은 물론이다.

코로나19 최고의 백신은 보건당국에서 수 차례 밝힌 ‘방역수칙 준수’다. ‘나 하나쯤이야’하는 안일한 생각을 버리고 일상생활에서 방역수칙을 실천해 코로나19 확산차단에 동참해야 할 것이다.
/황애란 정치부 차장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