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방중기청, 비대면 바우처 신청 간소화

제출서류 축소…대표자 개인 채무불이행 완화

2020년 10월 20일(화) 17:08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서비스 바우처사업 신청 절차를 간소화했다.

20일 중기청에 따르면 올해 처음 시행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사업은 비대면 서비스 도입을 추진하는 전국 8만여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최대 400만원에 해당하는 바우처를 지급받아 8개월 이내에 메뉴판식으로 제공되는 복수의 비대면 서비스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지난 8월부터 수시로 수요기업 신청을 받고있으며, 이달 13일부터는 중소기업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참여신청 조건을 완화했다.

기존 필수 제출서류에서 중소기업확인서를 제외해 국세·지방세 완납증명서, 사업자등록증, 법인등기부등본(법인인 경우)만 제출하도록 신청서류가 4종에서 3종으로 축소됐다.

또, 대표자 개인의 채무불이행이 있는 경우에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신청 제외조건을 완화했다.

선정된 수요기업은 총 359개사의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412개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대표 사례로는 ▲온라인 화상서비스 ▲실시간 동시 문서 편집 서비스 ▲비대면 직무교육이 가능한 교육플랫폼 ▲재택 수업 아동의 돌봄공백을 해결하기 위한 방문돌봄 서비스 등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가 있다.

이번 사업은 기존에 구축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서 사업 참여 신청, 서비스 선택과 결제, 서비스 이용, 정산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온라인으로 이뤄진다.

이현조 중기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의 많은 중소기업이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변화하는 비대면 환경에 빠르게 적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