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승남 “광양항 포화상태…추가 배후단지 확보 시급”

“지역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긍정 역할”

2020년 10월 20일(화) 18:27
더불어민주당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 의원이 20일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여수광양항만공사 국정감사에서 작년 기준 3억1,100톤의 수출입 물동량 처리를 기록한 여수광양항만공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추가 배후단지 조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광양항에는 현재 동·서측 배후단지에 각각 33개, 22개 등 총 55개의 업체들이 입주해 있는 가운데 내년 단지내 입주기업 임대가 완료된다.

항만 배후단지는 항만법에 따라 지정·개발하는 산업단지로서 항만관련 산업과 직결되는 1종 항만시설과 편의시설 등을 위한 2종 항만시설로 나뉜다.

공사는 기존 배후단지 입주완료에 대비해 2021~2025년 북측 배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지만, 조성완료 시점이 2025년이어서 당장 물동량 확보를 위한 배후단지 마련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김 의원은 “배후단지 조성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며 “광양항 인근 세풍산업단지 내 배후단지 조성을 비롯해 장기대책 수립과 실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