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육아휴직 업무대행 직원 수당 지급

월 20만원씩 10개월 지원…대상기업 선착순 모집

2020년 10월 20일(화) 18:29
광주시 일가정양립지원본부는 100인 미만 중소기업 대상 육아휴직 업무대행자의 수당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실시한 이후 올해 두 번째로 진행하며, 100인 미만 중소기업 근로자 중 육아휴직자 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직원이 대상이다.

지원사항은 올해 1~12월 중 10개월간 육아휴직자 업무를 대행했을 시 월 20만원씩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육아휴직자의 1명의 업무를 대행하는 최대 2명(10만원)까지 가능하며, 10개월 미만일 경우 기간에 따라 산정된 금액을 지원한다. 지원금은 지역화폐인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한다.

지원조건은 100인 미만 중소기업 중 회사여건 및 특수사항으로 인해 대체인력을 채용하지 못한 기업이어야 한다. 고용보험이 가입돼 있어야 하며 출산휴가에서 육아휴직, 자동육아휴직제를 준수해야 한다. 가족친화인증 미인증 기업은 반드시 다음연도에 가족친화인증 신청을 위한 컨설팅에 참여하고, 육아휴직자 고용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

신청방법은 업무대행수당 신청서, 업무분장표 등 소정의 서류를 작성해 광주시 일가정양립지원본부 직장맘지원센터(062-613-7981/7984)로 제출하면 되고, 기관과 분담률을 확인해야 한다. 예산소진 시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