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전체등교 사흘 만에 확진자 발생

학생 547명·교직원 59명 전수조사

2020년 10월 23일(금) 10:48
광주지역 초·중·고등학교가 전체 등교를 한 지 사흘 만에 학생 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교육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3일 방역 당국과 광주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광주 광산구 모 중학교 2학년(509번)이 지난 22일 코로나 19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 학생은 장성의 요양병원 입원 전 검사에서 확진된 전남 179번 접촉자다.

이 학생은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매일 등교해 다수 학생, 교직원과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시 교육청은 이날 해당 학교 학생들의 등교를 중지했다.

방역 당국은 학생 547명과 교직원 59명에 대해 전수검사에 착수했다. 검사 결과는 24일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학생과 교직원 중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 광주에서 처음으로 학교 내 감염 사례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 교육청은 학교 내 감염이 발생하면 해당 학교에 대해 14일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중학교 학생과 교직원이 많아 전수 검사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학교 내 감염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부터 모든 학년 학생이 등교하는 광주지역 초·중·고등학교는 전체 314개교 중 95%인 299개교에 달한다.

학교별로 초등학교는 초과밀 학교인 수완초를 제외한 154개 중 153개교에서 전체 등교가 이뤄지고 있다.

중학교는 92개교 중 92%인 85개교에서, 고등학교는 68개교 중 89%인 61개교에서 전체 등교가 각각 실시되고 있다. /조기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