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대의 아픔 겪은 넋 위로하는 연극

27~28일 극단예린소극장 '유혼'

2020년 11월 25일(수) 09:44
극단예린소극장 연극 ‘유혼’./극단예린소극장 제공
극단예린소극장이 오는 27~28일 이틀간 연극 ‘유혼’을 선보인다.

연극 ‘유혼’은 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최루탄 가스가 난무하는 금남로에서 독재 타도와 민주화를 외치던 아들이 신군부의 무장헬기에서 난사하는 기관총 총탄에 쓰러지자 슬퍼하는 어머니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렇게 40년이라는 시간이 흐르고, 수모와 멸시 속에 그 세월을 살아 온 어머니는 굿을 하며 아들의 혼백을 부르고, 차갑고 어두운 구천을 맴돌던 아들은 넋이 되어 그 부름에 응답한다.

넋이 되어 돌아온 아들은 1,400년 전 황산벌에서도, 80년의 5월에도 자신은 유혼이었다고 절규하며 저열하고 광폭한 무리들이 아직까지도 당당하게 세상을 살아간다며 바뀌지 않는 천년의 세월을 한탄한다.

어머니는 그런 아들의 고통을 감싸 안아 위로하고, 아들의 넋은 더 이상 이 땅 위에 자신과 같은 유혼이 없기를 기원하며 어머니의 굿을 따라 평안한 안식의 길로 들어서며 연극은 막을 내린다.

이번 연극을 기획한 윤여송 연출은 “치열한 역사의 변곡점에서 정의의 가치를 내걸고 이름 없이 스러져간 무수한 영혼들의 숭고한 죽음을 통해 이 시대 진정한 정의의 가치를 되새겨 보고자 했다”며 “굴곡진 과거사를 통해 우리 시대가 겪어야 했던 아픔을 되돌아보는 동시에 치유의 길 또한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27~28일 오후 7시 예술의 거리 극단예린소극장에서 진행된다. 관람료는 1만원.
/오지현 기자         오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