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환경공단, 불법 폐기물 단속강화 나선다

시·구청과 협업…내년부터 반입지침 개정 시행

2020년 11월 25일(수) 18:13
광주환경공단은 불법 폐기물 단속강화를 위해 폐기물 반입지침을 개정하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광역위생매립장 수명을 연장하고 재활용품 혼합반입, 종량제 봉투 미사용 생활폐기물 등 불법 폐기물이 반입되지 않도록 단속강화를 위한 조치다.

현행 지침의 운영상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보완해 안정적인 폐기물 반입관리 체계를 갖추는 의미도 있다.

개정안은 부산·대구 등 타 시·도 반입지침을 비교 조사하고, 광주시와 5개 구청간 회의를 통해 도출했다.

개정내용은 ▲종량제봉투 미사용 생활폐기물 단속기준 세분화와 행정처분 강화 ▲음식물폐기물 혼합반입 단속기준 세분화와 행정처분 강화 ▲재활용 대상폐기물 혼합반입 범위 확대와 단속기준 세분화 등 7가지 조항이다.

공단은 타 시·도 수준으로 반입 기준과 처분을 강화해 불법 폐기물 반입이 줄어 운영 효율성이 높아지고 안정적 매립장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불법 폐기물 반입근절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 아래 민관이 함께 풀어야 할 난제다”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반입지침 구축과 다양한 반입감시 강화 노력을 통해 시민들의 환경권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환경공단은 쓰레기 대란 없는 광주를 위해 가정에서 일반쓰레기 배출시 재활용품·음식물쓰레기 등이 혼합되지 않도록 철저히 분리 배출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성수 기자         강성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