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올해 '일자리 우수기업' 20개 선정

고용환경개선 2천만원 혜택…일자리 창출

2020년 11월 26일(목) 18:26
전남도는 일자리창출과 고용안정에 기여한 올해 일자리 우수기업 20개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선정된 14개 시·군 20개 기업은 목포 (유)송원이엔지·(주)제이케이중공업, 여수 (주)승진엔지니어링, 순천 (주)두원산업·(주)삼미메탈, 나주 (주)우둥·세라코(주), 광양 쿠로엔시스(주)·일성산업중앙이엠씨(주), 곡성 (주)금성이앤씨, 구례 (주)쿱농산, 고흥 바이오코프(주)·(유)푸드원, 보성 보성포리테크(주), 장흥 (주)제이엔피, 강진 (주)로우카본, 해남 원광전력(주), 장성 ㈜한사랑에프에스, 완도 누리영어조합법인 등이다.

특히 나주 (주)우둥기업은 섬유질 배합사료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지난 2015년 설립 이후 45명의 지역일자리를 창출했다.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고용한파에도 불구하고 최근 1년간 18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기도 했다.

선정기업은 2,000만원의 고용환경개선비용을 지원받게 되며, 12월 중 열리는 전남 일자리·투자유치 한마당에서 인증서와 인증패도 수여된다.

이밖에 전남도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한도 우대를 비롯 청년 근속장려금 가산점 지원, 지방세 세무조사 3년 면제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김차진 전남도 일자리정책과장은 “이 사업은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에 기여한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줘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추진됐다”며 “다양한 인센티브를 부여해 지역사회 전반에 일자리 창출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고용안전망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