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선과 악 구분 없는 순수한 모습

예술공간 집 손연우 개인전 ‘Pure Evill’

2020년 11월 30일(월) 00:14
‘해줄 수 없는 일’
아이의 모습과 동화 같은 화면으로 ‘인간’에 대해 고찰해가는 청년작가 손연우의 개인전이 1일부터 열흘간 예술공간집에서 열린다.

‘순수악(Pure Evill)’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 작품들은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모습과 알록달록한 색으로 가득하다. 어린아이의 모습으로 표현된 화면은 마음을 푸근하게 하지만, 들여다볼수록 무언가 질문을 던지는 듯하다.

작가는 우리 모두가 관계를 맺어가는 수많은 인간 군상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작가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바는 무겁지만 작품은 결코 무겁지 않고 경쾌하다.

교만, 인색, 시기질투, 분노, 탐욕, 나태 등의 감정들은 자연스레 우리 마음 안에 깃들어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는 이러한 감정들로 서로에게 생채기를 내고 상처를 받지만 도리어 이런 과정을 통해 유연하게 다듬어지고 성숙해진다.

작가는 인간이야말로 순수한 악의 감정들을 지닌 죄악의 산물이라 보고 이를 선과 악의 구분이 없는 어린아이의 모습으로 표현해 낸다. 단순히 어린아이의 모습이 아닌 어린아이처럼 세상과 마주하고자 하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것이다.

작가는 “어린아이의 모습을 통해 선과 악의 구분이 없는 인간의 순수한 모습들을 인식해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판화를 전공한 손 작가는 최근에는 전통판화만을 고집하기보다는 판화기법을 결합한 다른 작업들이나 새로운 재료들을 실험중이다. 대인시장 레지던시 입주작가, 광주시립미술관 청년예술인지원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했으며 개인전 3회, 국내외 기획·단체전에 20여 회 참여했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