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훈련보조 선수 이동건의 따뜻한 나눔

감독상 상금에 사비 보탠 50만원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전달
지난 3월 스프링캠프 상금 기부도

2020년 12월 04일(금) 14:17
“많지 않은 돈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KIA 타이거즈 선수들의 훈련을 도와주는 불펜 포수 이동건(27)이 따뜻한 나눔 활동에 동참했다.

이동건은 지난 1일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에 50만원을 기부했다.

이동건은 지난 10월 ‘이달의 감독상’으로 선정돼 받은 상금 25만원에 자신의 돈을 보태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선수단의 팀워크 향상을 위해 시상하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를 선정하고 있는데, 윌리엄스 감독은 10월 수상자로 이동건을 비롯한 4명의 훈련 보조 선수를 선정한 바 있다.

이동건은 “좋은 뜻으로 받은 상금이라 좋은 일에 쓰고 싶어 기부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동건의 기부는 지난 3월에 이은 2번째다.

이동건은 올해 초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에서 MIP(Most Important Person)로 선정돼 받은 상금 250달러(당시 한화 30만원)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기부한 바 있다.

한편 광주일고-인하대를 졸업한 이동건은 지난 2017년부터 KIA에서 훈련 보조(불펜 포수)로 선수들의 훈련에 도움을 주고 있다.

/최진화 기자
#20201204010001662000045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