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팬데믹시대 치유와 회복 메시지 전한다

양대 비엔날레 기념 '리암 길릭'전·'디지털 가든'전 눈길
미디어아트센터 독일 ZKM 소장품전·VR 온라인전 개최
미술관 정체성 확립 위한 소장품 수집정책 역점사업으로

2021년 01월 24일(일) 11:30
리암길릭 ‘The Work Life Effect’전 설치 예상안. /광주시립미술관 제공
■광주시립미술관 올 전시·주요 사업

광주시립미술관(관장 전승보)이 올해 광주비엔날레 및 디자인비엔날레 기념 특별전, 독일ZKM 소장품전 등 뉴노멀 시대 새로운 의미와 메시지를 전달하는 굵직한 전시로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시립미술관은 최근 올해 전시일정과 주요 사업계획을 밝혔다.



올해 광주시립미술관은 △광주비엔날레 기념 특별 기획 ‘리암 길릭 The Work Life Effect’전(2월 25일~6월 27일) △광주디자인비엔날레기념 ‘디지털 가든’(가제)(7월 13일~10월 31일) △독일ZKM 소장품전(11월 23일~2022년 3월 28일) △하정웅 컬렉션 특선전 VR 온라인 전시(9월부터) △이정록 사진초대전(3월 9일~6월 27일) 등 본관 기획전 5회, 하정웅미술관 3회, 사진전시관 2회, 어린이미술관 2회, 총 12회 전시회를 마련한다.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모든 전시는 온라인 전시가 병행된다.

먼저 세계적인 개념미술의 거장 리암 길릭 은 그의 미학적 기반인 ‘관계 미학’으로 광주의 역사와 공간을 재해석한 작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전시는 빛과 사운드가 가득한 공간에서 명상의 시간을 통해 팬데믹 시대의 개인적·사회적 상흔을 치유하고 우리시대의 불확실성을 성찰하는 계기를 갖는다. 본관 1, 2전시실 및 로비에서 전시를 확장해 선보인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기념 ‘디지털 가든’(가제) 전시도 기대를 모은다. 국내·외 현대미술 작가 10인의 작품을 통해 우리 사회 미래로 향하는 방향성이라 할 수 있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의 융복합을 구현하는 전시다. 디지털 매체로 재해석된 환경과 생태의 모습 뿐 아니라 코로나 시대 이후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삶에 대한 모색과 담론을 제시한다.

세계 최고 미디어아트센터인 독일 칼스루에의 ZKM 센터. /ZKM 제공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를 알리는 미디어아트전도 추진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미디어아트센터인 독일 칼스루에의 ZKM(ZKM center for Art and Media) 소장품전은 비디오아트의 태동기인 1960년대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세계적 작가들의 베스트 컬렉션으로 구성되며, 미디어아트의 큰 줄기인 비디오아트의 계보를 한 자리에서 읽어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광주미술아카이브전 ‘강용운 탄생 100년전’도 지난해 배동신 양수아 탄생 100년을 맞아 마련한 ‘배동신 양수아-100년의 유산전’에 이어 광주시립미술관이 남도미술사의 중요한 족적을 남긴 작가의 예술세계를 기록함으로써 지역미술사 연구 시리즈를 이어나간다. 한국 추상미술의 제1세대 선구자인 강용운(1921~2006)의 예술세계를 재조명해 한국현대미술의 지평을 확장한 의미를 새겨보는 전시다.

광주시립미술관이 지향하고 있는 남도미술사의 흐름과 정립을 위한 전시기획도 눈여겨볼만 하다. 중진작가 ‘직헌 허달재 초대전’은 남종화를 계승하는 작가가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남도 한국화를 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분관 하정웅미술관은 코로나로 시작된 언택트 시대를 맞아 ‘아시아미술’을 주제로 가상현실(VR) 기법을 이용한 온라인전시를 하반기에 개최한다. 하정웅컬렉션 중 아시아미술작가 10여명의 작품을 대상으로 70여점의 작품을 전시하며 기존의 전시소개방식을 벗어나, 온라인상에 실제 미술관과 동일한 가상의 전시관을 구성한다.

광주시립미술관 야경.
전시와 함께 올해 광주시립미술관은 소장품 수집정책을 새롭게 수립할 계획이다. 미술관 수집 특화 방향을 수립해 중장기적으로 미술관을 대표하는 작품 구입을 통한 미래방향을 모색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 한해는 미술관 소장작품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한편 중외공원을 자연과 예술이 함께하는 복합문화시설 공간으로 조성하는 ‘아시아예술정원 조성사업’도 총 사업비 190억 원 중 올해 국비 51억원이 반영되어 본격화되고 있다.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모두 마치는 올해 10월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주의 대표 문화기반시설이 집적된 중외공원 일대의 공간을 보다 유기적 연결로 활성화하게 된다.

광주시립미술관 전승보 관장은 “올해는 팬데믹시대에 치유와 회복을 위한 전시와 그린 뉴딜·디지털뉴딜에 기반한 현대미술전 기획 등 광주시립미술관 만의 특화된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살아낼 수 있는지를 주요 내용으로 한 교육·강좌프로그램을 통해 모색해보는 등 시민들의 감성에 파고드는 사업 개발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