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파격 인센티브’ 자치구 경계조정 돌파구 주목

시, 행정복합센터 등 광산·북구 3천억대 지원 추진
재원확보·공약이행 신뢰도 관건…정치권 수용 관심

2021년 01월 26일(화) 20:11
광주시가 교착상태에 빠진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해결하기 위해 3,000억원에 육박하는 주민 지원사업으로 돌파구를 모색한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2년 만에 재개된 자치구 경계조정이 해당 지역 주민과 정치권의 반발로 난항을 겪자, 경계조정 협력지역을 대상으로 생활 인프라 확충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북구에는 광주의료원 유치, 행정복합센터 조성, 친환경 에너지자립마을 추진 등 16개 사업 2,573억6,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두암동에는 보건소 2청사 건립, 공영주차장 조성, 노인건강타운 건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두암1동과 풍향동에는 행정복지센터를 신축하고 문화동 지역에 커뮤니티센터·문화센터·도서관·복지관 등을 갖춘 행정복합센터 건립 등을 추진한다.

석곡동에는 ‘석곡 119안전센터 신설’과 환경부 공모사업을 통해 ‘무등산숲 힐링센터’도 유치할 계획이다.

광산구에는 5개 사업에 358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하남2지구 시립도서관 외에 신창동에 시립도서관을 추가 건립하고 신가동에는 ‘세대통합 복합센터’를 건립해 주민 소통 공간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 비아교 다목적구장 조성, 근린공원 시설 개선, 도로정비 등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한 소규모 SOC 개선사업도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다양한 의견수렴과 자체 발굴을 통해 3,000억원대의 인센티브 초안을 만들었다”면서 “좀 더 세밀하게 지원 사업을 확정지은 뒤 정치권과 주민을 설득할 것이다”고 말했다.

광주시가 다양한 지원사업 내걸었지만, 주민의 신뢰도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는 여전한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조오섭 국회의원(광주 북구갑)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 “강운태 광주시장 시절 북구 일부를 떼어 서구와 동구로 조정을 하면서 10개 정도 인센티브 공약을 했지만, 대부분 지켜지지 않아 행정불신이 팽배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선거구 정상화와 자치구간 인구 편차 불균형 조정, 구도심 공동화 대안 마련, 주민 편익과 행정효율성 확대를 위해 경계 조정은 필요하다”며 “해당 지역에 반발이 거센 만큼 사업 지원과 함께 정치권과도 계속해서 협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경계조정 기획단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난해 11월 북구 6개동을 동구로, 광산구 첨단1·2동을 북구로 편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 경계조정안을 최종 확정했지만, 광산구와 북구 주민 및 정치권의 반대로 논의가 중단된 상태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