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장애인 최초 14좌 완등’ 김홍빈 기념관 건립 추진

22일 시청서 추진위 발족식

2021년 10월 18일(월) 19:13
김홍빈 대장
[전남매일=오선우 기자]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으나 하산 도중 실종된 고 김홍빈 대장을 기리는 기념관 건립이 추진된다.

18일 광주산악연맹 등에 따르면, 오는 22일 광주시청에서 산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홍빈 대장 기념관 건립추진위원회’ 발족식이 열린다.

추진위는 산악인을 중심으로 국회의원·교수 등 15명으로 꾸려졌다.

추진위는 이날 첫 회의를 열고 임원진 선출, 기념관 추진 방향·일정, 예산확보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 회장은 “산악인을 중심으로 김 대장의 업적과 도전정신을 기리는 기념관 건립을 추진 중”이라며 “추진위가 발족하면 기념관 건립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 대장은 지난 7월 파키스탄령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8,047m) 정상 등정을 마치고 하산하던 도중 해발 7,900m 부근에서 실족한 뒤 구조 과정에서 절벽으로 추락해 실종됐다.

브로드피크 등정으로 김 대장은 장애인으로는 처음으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하는 업적을 남겨 1등급 체육훈장인 ‘청룡장’이 추서됐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