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민단체 “첨단3지구 개발이익 환수 지침 마련해야”
2021년 10월 21일(목) 21:54
[전남매일=홍승현 기자]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은 21일 “광주도시공사는 첨단3지구 연구개발특구 조성 사업의 개발이익 환수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첨단3지구 용지 조성과 기반 공사, 아파트 3,861세대를 짓는 공동주택 매입 사업을 대행하는 개발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우려가 제기된다”며 “개발이익 공적환수 방안을 마련한 뒤 재공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토지 보상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토지 수용민들의 요구에 대한 진전된 태도 등을 요구했다.

첨단3지구 개발은 1조2,000억원을 투자해 361만6,000여㎡ 면적의 연구개발 특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광주도시공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사업을 추진하려 했지만, LH가 참여를 포기하면서 민간사업자의 대행 개발 방식으로 방향을 바꿨다.

도시공사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도시개발 사례처럼 민간사업자에게 과도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자 토지 개발에 따른 분양 수입을 100% 환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승현 기자           홍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