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재명, 민주개혁진영 통합 선언

대선기여도 평가 검토 정계 촉각

2021년 11월 30일(화) 19:00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대 대선 승리를 위해 고육지책의 일환으로 민주개혁진영 대통합을 선언한 가운데 구체적인 방법론에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7일 신안군 닥터헬기계류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민주개혁진영이 이런저런 사유로 많이 분열됐고 그게 역량을 훼손하고 있다”며 “내년은 매우 중요한 대사가 기다리고 있고 민주개혁진영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해서 역사의 퇴행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어 “그중 하나로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렸다. 꼭 구 민주계라고 말할 필요는 없고 부패사범, 파렴치범 이래서 탈당하거나 제명된 사람이 아니라면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굳이 따지지 말고 힘을 합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제가 시점을 언젠가 정해서 벌점이니 제재니 다 없애고 모두가 합류할 수 있도록 할 생각”이라며 “앞으로 함께 할 분들에게 계속 연락을 드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의 주장대로 민주개혁진영 통합론에 대한 당위성은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구체적 방법론 에서는 쉽게 결론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는 전망이다.

통합론이 내년 3월 대선을 위해서는 필수불가결 하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 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호남 지지율이 20% 안팎으로 나타나면서 호남 표심을 끌어들이기 위한 인사 영입도 진행중인 상황에서 맞불 성격도 배제할수 없다.

특히 내년 3월 대선 이후 이어지는 6월 지방선거 에서는 당을 지킨 예비후보자와, 한때 당을 떠났던 인사에 따라 공천 과정에서 유불리가 첨예하게 맞붙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최근 10년 이내에 탈당한 이력이 있는 후보에게 지방선거 경선 득표수의 25%를 감산하기로 당헌에 정해놓고 있다.

대선승리와 국민대통합을 이유로 감점 조항을 없던 일로 하는 ‘대사면’이 이루어질 경우 ‘집토끼’들의 반발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 내년 지방선거 공천과정 에서 대선 기여도를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당헌상 감점조항을 삭제할 수 없는 상황 에서 대선에 기여하는 복당 인사들 에게 공헌도를 평가해 벌점을 상쇄할 수 있는 가점을 주는 방안이다.

‘집토끼’도 잡고 ‘산토끼’를 동시에 잡을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칫 대선승리 만을 위해 명확한 기준과 원칙을 상실한 땜질식 처방으로 분란을 부추길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민주개혁진영 대통합을 위해 거론되는 인사들 대부분이 호남지역 출신 인사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대선 기여도’를 내년 지방선거 공천에 반영하기 위해서는 투명한 원칙과 기준 마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