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설 연휴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추진

북구, 코로나 확산 방지 활동 등

2022년 01월 19일(수) 21:38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광주시 북구는 설 명절 기간 동안 2개 분야 10개 과제의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다음달 2일까지 특별 방역주간으로 정하고 대규모 점포, 전통시장, 문화·체육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을 펼친다. 또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안전사고와 재난에 적극 대응한다.

코로나19 종합상황실과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6곳의 당직 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의료 공백을 최소화한다.

교통안전상황반을 운영해 연휴 기간 귀성객과 성묘객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명절 당일 국립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 등 일원의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도한다.

일제 대청소, 노상적치물 정비 및 생활쓰레기 수거 등 쾌적한 도시미관과 생활환경 조성에 힘쓴다.

행정민원과 주민 불편사항 발생에 대비해 14개의 무인민원발급기와 북구 대표콜도 운영한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