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포스코, 소통 기반 협력 약속 지켜야

이주연 제2사회부 기자

2022년 03월 20일(일) 17:30
[전남매일 기자수첩=이주연 기자]요즘 광양 지역의 최대 쟁점이자 이슈는 ‘포스코’다.

포스코 그룹의 지주회사 추진 과정과 여러 가지 결정 내용에 대해 광양시의 소외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포스코는 지난 1월 28일 지주사 체제 전환을 선언하고 포스코 그룹의 전체의 일반적인 경영전략과 신규 투자 등을 주도하는 지주사 ㈜포스코 홀딩스의 본사를 서울로 결정했다.

하지만, 포항시의 강력한 요구로 지난 2월 25일 포스코는 기존의 결정을 뒤집고 ㈜포스코 홀딩스를 소재지를 포항으로 바꿨다. 미래기술연구원 본사 소재지 역시 포항시로 확정했다.

하지만 이같은 포스코 지주사 전환 결정 과정에서 광양시는 어떠한 협의나 의견 제시의 기회도 갖지 못했다.

이는 광양시를 비롯해 전남 지역사회를 철저히 소외하고 무시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게 지역 여론이다.

이에 따라 최근 광양시, 광양시의회, 광양상공회의소, 전남도 등은 서울 포스코센터를 찾아 전남 지역사회 요구를 담은 성명서를 전달하고 포스코케미칼 본사 등의 광양 이전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40여년간 포스코와 광양이 함께 성장했듯 앞으로 포스코가 지주회사 출범으로 인한 지역사회의 박탈감을 해소하고 지역 상생협력 요구 수용에 책임과 역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포항시가 정치권, 시민단체 등과 연계해 성과를 낸 부분도 인정한다 손 치더라도 광양시의 기여도는 결코 작지 않다. 2021년 기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조강생산량은 2,141만톤이며 자동차 강판량은 823만톤이다. 이와 비교해 포항제철소는 1,685만톤, 자동차 강판은 24만톤이다. 광양의 조강생산량이 전체의 56%, 자동차 강판은 97%를 차지하고 있다.

이같은 규모와 성과에도 불구하고 포스코 그룹은 광양시를 대화의 상대로 보지 않았다. ‘소통의 부재’는 어쩌면 당연한 귀결인지도 모른다. 소통은 개인간, 지역간, 국가간 등 어디에서나 중대하다. 상생과 협력도 대화와 타협을 통한 소통을 기반으로 마련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포스코는 ‘소통’의 중요성을 깨닫고 광양시에 대한 확실한 지원과 협력을 약속해야 한다. 반드시 지켜볼 일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