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유가족들 묘비 안고 눈물…경찰, 삼엄한 경비

5·18민주묘지 가보니
기념식 전 각계각층 발걸음 이어져
8개 보안검색대 강도 높은 검사
녹색택시 배경 기념촬영 잇따라
헌법전문 수록·진상규명 등 촉구
오월정신, 국민통합으로 승화되길

2022년 05월 18일(수) 20:28
18일 오전(사) 5 ·18민중항쟁구속자회등 5월 단체 회원들이 제42주년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리고 있는 광주 국립5 ·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정부와 국회에 5 ·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오월 항쟁의 추모곡이자 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뜨겁게 울려 퍼졌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밝혔으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겠다는 명확한 메시지는 전달되지 않아 ‘국민 통합’에 대한 공감대는 반쪽에 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최대 규모로 거행되면서 분열과 대립을 넘어 ‘저항과 참여, 자치 공동체’의 오월 정신으로 하나되는 기념식으로 진행돼 수십 년간 완결되지 못한 5·18 진상규명 작업이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18일 오전 9시 국립 5·18 민주묘지.

이날 기념행사가 시작되기 이전부터 여야 정치권은 물론 5·18 민주유공자와 유족, 각계 단체, 학생 등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또, 국립 5·18민주묘지에 일대에는 4,000여명의 경찰이 배치돼 차량 통제, 인원 확인 등 경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었다.

특히 민주묘지 초입부터 민족민주열사묘역까지 약 1㎞ 구간 도로 양측에도 경찰버스가 줄을 이었고,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기념식 분위기보다는 마치 시민들을 감시하는 것 같은 삼엄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민주의 문 앞에서는 참석자와 신분증을 비교했고, 8개의 보안 검색대에서는 한 곳 당 7명의 인력이 강도 높은 검사를 실시했다.

액체류는 반입이 금지됐고, 향수병도 경비 인력이 직접 시향했다.

노트북·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도 눈 앞에서 작동을 시켜 확인했고, 노인의 지팡이와 부상자의 목발도 금속 탐지가 이뤄졌다.

이날 하얀 상복을 입고 ‘민주의 문’을 지난 오월 어머니들 역시 삼엄한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후에야 기념식장에 들어설 수 있었다.

기념식이 끝난 후 오월어머니 등 유족과 일반 시민들은 분향과 추모를 위해 묘비로 향했다.

추모공연에 나왔던 녹색 택시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시민들도 있었고, 시민들은 저마다 오월 정신을 가슴 속에 되새기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묘비 앞에 선 유족들은 참았던 눈물을 흘렸고, 고 조대훈 열사의 어린 손주는 묘비를 끌어안아 한 번도 보지 못했던 할아버지의 온정을 느끼기도 했다.

백두선 열사의 어머니 박순금 씨(82)는 “항상 어머니들은 슬픔을 갖고 살아간다. 솔직히 반갑지는 않지만 앞으로 지켜보겠다”면서 “오늘 윤 대통령의 ‘앞으로 잘하겠다’는 말은 인상깊었다. 오늘 약속을 꼭 지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일봉 5·18부상자회장은 “기념식 내내 윤석열 대통령 바로 옆 자리에 있으면서 그의 진심을 느꼈고 역대 어느 대통령도 하지 못했던 매년 찾아 오겠다는 약속도 받았다”면서 “오월영령의 정신이 지역감정이나 다툼으로 이어지지 않고 국민통합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영훈 5·18유족회장은 “오늘은 여야 모두가 기념식에 참석한 역사적인 날이다”면서 “앞으로 오월이 광주를 넘어 세계 민주주의의 꽃이 되고 헌법 전문 수록과 진상규명 등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시절 헌법전문 수록을 약속했고, 5·18 역사왜곡을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대통령 취임 후 첫 기념식에서 밝힌 기념사는 5·18민중항쟁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있는지, 현 시대의 과제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는지 의문이 들고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홍승현 기자
#202205180100062210001937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