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순사건 진상규명, 정부에 강력 촉구해 달라”

범국민연대, 유엔 보고관 면담
관련 보유 기록물 완전공개 등
내년 발송 권고사항 포함 요청

2022년 06월 13일(월) 17:13
여순10·19 범국민연대는 최근 서울 퇴계로 진실화해위원회 회의실에서 파비안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과 면담을 가졌다./여순10·19 범국민연대 제공
여순10·19 범국민연대는 최근 서울 퇴계로 진실화해위원회 회의실에서 파비안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과 면담을 갖고 진실규명에 소극적인 정부에 강력한 권고를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외교관 출신의 서형원 범국민연대 상임대표를 비롯해 임송본 범국민연대 진실규명위원장, 최경필 사무처장이 대표단으로 참석했고, 이자훈 서울유족회장도 참석했다.

범국민연대 대표단은 정부가 보유한 관련기록물 완전 공개와 협조를 비롯해 미국정부가 보유한 여순사건 관련 문서 제공, 직권 전수조사 필요, 여순사건 특별법 개정 협조, 정부의 공식 사과, 민간인학살 피해 유족에 대한 배·보상 협력 등을 내년 3월 한국 정부에 보낼 권고사항에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주 크로아티아 대사 등을 역임한 서형원 상임대표는 “유엔 특별보고관의 막중한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크다”면서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비극적인 한국 현대사의 시작인 여순사건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올바른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번 공식 특별보고관의 방한은 한국사회에서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과거사 청산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공식 면담은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제주4·3를 비롯해 위안부, 입양단체, 한국전쟁 피학살 유족, 강제징집녹화사업, 의문사, 간첩조작사건, 납북귀환어부, 강제동원, 형제복지원, 서산개척단, 삼청교육, 긴급조치 등 정부의 미흡한 과거사 피해유족 및 관련단체 대표들과 순차적으로 면담이 진행됐다.

그동안 한국 시민사회단체들은 2019년 파비안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을 초청해 ‘국제 인권 기준에서 본 한국의 과거사 청산’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한국의 과거사 문제 해결에 있어 진실, 정의, 배상 및 재발 방지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특별보고관에게 전달해왔다.

한편, 범국민연대측은 지지부진한 여순사건 신고접수와 소극적인 정부기관의 문제점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 지원단 등 관계자들과 오는 15일 순천에서 간담회를 갖는 등 적극적인 행보에 나설 방침이다.

이어 29일에는 국회에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1주년을 기념해 특별법 개정 등 보완대책 마련을 위한 기념토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우성진 기자

여순10·19 범국민연대는 최근 서울 퇴계로 진실화해위원회 회의실에서 파비안 살비올리 유엔 진실정의 특별보고관과 면담을 가졌다./여순10·19 범국민연대 제공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