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양제철,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대장정 성료

2010년부터 올해 13년째 개최
45개 협력사 1만2,094명 참여
‘체인지 마이 타운’ 사업 호응

2022년 06월 26일(일) 18:20
이진수 광양제철소장이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첫째 날 연합봉사에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하고있다./광양제철소 제공
광양제철소가 최근 지역사회와 함께한 나눔과 돌봄 활동, 지역 생태를 보전하는 친환경 활동 등을 펼친 12일간의 ‘2022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대장정을 마쳤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부터 매년 6월 중 특별 봉사활동 주간을 선정해 국내외 그룹사 임직원 전원이 참여하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를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는 지난 14일부터 25일까지 12일간 이어졌으며, 광양제철소에서는 포스코 임직원과 45개 협력사에서 총 1만2,094명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광양제철소는 12일간의 봉사활동 기간 지역사회 나눔·돌봄 활동, 지역 생태를 보전하는 친환경 활동을 중점적으로 진행했다.

행사가 시작된 14일 광양제철소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첫째 날을 맞아 20개의 재능봉사단, 노동조합, 노경협의회 등과 함께 광양시 옥곡면 대리마을에서 노사연합 봉사를 펼쳤다. 봉사단은 전기 수리와 더불어 화재감지기를 설치하고 농기계 수리, 입간판 설치, 도배, 장판, 네일아트, 의료봉사 등을 펼쳤다.

이진수 광양제철소장은 “12일간의 봉사활동이 지역 곳곳에 닿아 따뜻함을 나누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업시민 포스코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양제철소는 지난 25일까지 진행된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동안 MZ 세대가 펼치는 ‘사랑나눔 데이’ 연합봉사, 사회복지기관 3곳에 맞춤 가구 전달식을 진행하는 등 다채로운 나눔 활동을 펼쳤다.

특히 직원들이 지역사회에 관심을 갖고 지역사회 문제를 찾아 이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실행하는 ‘체인지 마이 타운’ 사업을 통해 자매마을과 지역 봉사 시설의 미흡한 시설을 주도적으로 개선해 큰 호응을 얻었다.

지역 생태 보전을 위한 활동 또한 지역 주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클린오션봉사단과 해양쓰레기수거봉사단은 묘도 도독마을을 찾아 수중 환경 정화 활동을 펼쳤고 압연설비부는 지역사회와 함께 치어 방류 활동 등을 진행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글로벌 모범시민 위크 이후에도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는 ‘Community with POSCO(지역사회와 함께하는 회사)’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권동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