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T, 광주 첨단산단에 AI 방역로봇 도입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 일환

2022년 06월 28일(화) 18:07
최신 방역기술과 AI 로봇이 결합된 KT AI 방역로봇이 광주첨단과학산업단지에 도입된다.

KT 전남전북광역본부는 광주 첨단산단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AI 방역로봇을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와 광주이노비즈센터에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광주시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광주첨단산단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은 노후화된 산업단지 인프라를 AI(인공지능)와 ICT(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인프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입주기업과 근로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출·퇴근 등 생활 편의성 제고를 목표로 ▲통합관제센터 전산인프라 고도화 ▲IoT 수해방지 시스템 ▲지능형 CCTV ▲공공 Wi-Fi 인프라 확충을 기존 1차년도에 이어 2차년도에도 이어갈 예정이다. 또 광주첨단산단 근로자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스마트정류장 쉘터, 스마트보안등, 스마트주차장 설치 등을 신규로 진행할 계획이다.

KT AI 방역로봇은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 기반의 안전한 자율 주행 및 자동충전 등의 첨단 기술을 적용한 로봇이다. 스스로 이동하며 방역을 하고, 소독액 분사 방식이 아닌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바이러스를 99.9% 이상 살균하는 친환경 플라즈마 방식으로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도 안전하게 방역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하단에 탑재된 UVC LED(자외선 발광다이오드)를 통해 비말 등으로 바닥에 낙하된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동시에 방역할 뿐 아니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생활 유해가스 등에 대한 공기 청정 기능도 제공한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장 황상현 본부장은 “새로 출시된 KT AI 방역로봇이 인체에 무해하고 24시간 방역이 가능해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근로자 분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방역 지킴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전남전북법인고객본부장 류평 상무는 “전국 네트워크 사업자인 KT의 강점을 활용해 24시간 지능형 관제로 원격 모니터링과 출동 등 선제적 고객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잇다”며 “KT AI 방역로봇이 다양한 곳에서 감염 예방에 큰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