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시민사회단체에 가로막힌 지역발전

길용현 정치부 차장

2022년 08월 29일(월) 18:24
최근 일부 상인단체들이 민관협의체 구성을 요구하며 광주 복합쇼핑몰 입점을 반대하고 나섰다.

복합쇼핑몰 입점 경쟁이 유통 빅3 중심으로 본격화하면서 여론 조성에 나선 것이다.

복합쇼핑몰 광주상인대책위는 지난 23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상인 누구도 대기업들의 복합쇼핑몰 출점이 지역 상권 파산과 도산으로 이어지길 원치 않는다”며 “광주시장은 이해당사자 상인들과 만나 시의 입장을 밝히고 민관협의체를 구성과 운영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집단이기주의가 아니냐는 비난이 나온다.

이번 쇼핑몰 유치의 경우 시민들 찬성 의견이 압도적인데 시민단체가 반대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4월 쇼핑몰 유치에 대해 뉴시스, 무등일보, 전남일보, 광주MBC, 광주 CBS 여론조사 결과 찬성 67.3%, 반대 27.7%로 나타났다. 비슷한 시기에 진행된 KBC광주방송의 여론조사에서도 찬성 66.8%로 반대 의견을 압도했다.

시민사회단체에 끌려 다니고 눈치보기에 급급했던 민선 6,7기에는 반대론자들에 의해 광주 발전이 가로막힌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광주지하철 2호선 지연, 지역재개발, 어등산관광단지, 5성급 특급호텔, 중앙공원 특례사업, 무등산 케이블카 등 셀수 없을 정도다.

지역 시민단체가 형성하고 있는 카르텔은 자율경쟁을 막고 지역 발전을 저하시키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노잼도시 광주의 일등공신이 시민단체라는 비아냥까지 나오고있는 이유다.

시민단체는 일반 시민들이 개인이나 집단의 이익이 아닌 사회와 국가의 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임을 갖고 관련 대안들을 제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상인단체들이 상권보호와 지원대책 등을 요구하는 것은 마땅하다.

하지만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박탈하는것은 누구를 위한 행동인지 의구심이 든다.

민선 8기 광주시장은 이전과 다르게 시민사회가 아닌 시민을 바라보는 시정을 펼쳐주길 바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