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오비맥주, 13년째 몽골서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에르덴솜에 방풍목 약 4만6천그루 심어

2022년 10월 06일(목) 17:21
몽골 학생 봉사단이 몽골 북동부 에르덴솜 지역에서 나무심기 봉사활동 마치고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가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에서 ‘카스 희망의 숲’ 조림 사업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미세먼지와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로 오비맥주의 대표적인 환경 캠페인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몽골의 사막화를 방지하기 위해 2010년부터 13년째 지속하고 있다.

13년간 오비맥주가 몽골에 심은 나무는 사막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방풍목으로 약 4만6,000그루에 달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13년 간 꾸준히 척박한 몽골 땅에 나무를 심어 동북아시아 사막화 방지와 국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힘쓰고 있다”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환경 캠페인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