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최악 물 부족…중장기 대책 마련을

■정치부 임채민 기자

2022년 11월 16일(수) 13:02
광주·전남이 최악 물 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역대급 가뭄으로 식수와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지역의 주요 상수원과 저수지가 메말라가고 있다. 특히 전남 일부 도서지역에서는 극심한 물 부족으로 제한 급수가 심화되는 등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국가 가뭄 정보 포털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광주·전남 누적 강수량은 786.1㎜에 불과했다. 평년 1,304.8㎜의 60%밖에 비가 내리지 않은 셈이다. 이로 인해 주요 수원지인 주암댐, 수어댐, 평림댐의 평균 저수율이 35.8%로 심각 단계가 지속되고 있다. 광주 시민들의 상수원인 동복댐 저수율도 32.58%에 그치면서 바닥을 향해 가고 있다.

물 부족 사태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면서 광주시, 전남도 등 행정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30여년만에 제한급수 위기에 직면한 광주시는 범시민 물절약 실천을 연일 호소하고 있다. 시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일부터 매주 시민 대상 물절약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고, 16일에는 시청 공무원 전원이 동참하는 거리캠페인을 펼친다. 또 수도요금 감면 조례를 개정, 11월 사용분부터 전년동기 대비 수돗물 절감률 10%까지는 100% 감면, 10% 초과에서 40%이하 절감량에 대해서는 10%의 요금을 추가 감면하는 고육책까지 쓰고 있다.

전남도도 제한급수 지역인 완도와 식수 부족으로 주민 불편을 겪는 신안 등 가뭄 우려 지역 대체 수원 확보를 위해 예비비 10억원을 긴급 지원하는 한편 지난 8월부터 ‘20% 물절약’을 목표로 한국수자원공사, 영산강유역환경청 등과 적극 협력하고 있다.

기후변화로 가뭄 피해는 계절과 관계없이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한 물 부족 사태도 매년 되풀이되고 있다. 그럼에도 수자원 관리는 국가 중심으로 이뤄져 지역형 대책이 미흡하고 수자원 통합 활용에도 어려움이 많은 게 현실이다. 상수원 원수 추가 확보와 지하수 관리계획, 광역 및 지방상수도 조기 완공 등 중장기 대책과 더불어 가뭄과 폭염, 폭우 등 대재앙에 대비한 다각적인 대책에도 행정력을 모아야 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