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 예고…급식 차질 우려

임금체계·노동환경 개선 요구
급식종사자 건강검진 5명 폐암
교육당국, 대체급식 등 대비

2023년 03월 27일(월) 19:08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27일 오전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교육청의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등을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오는 31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연대회의는 정부에 임금체계 개편과 급식실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하고 있지만 입장차이를 보이며 난항을 겪고 있다. 양측이 오는 31일 전까지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경우 학교 현장 급식 차질이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27일 광주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31일 하루 총파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불합리한 임금구조 개선을 위해 임금체계 개편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물가폭등과 실질임금 하락에도 기본급 2% 인상안과 근속수당 동결을 제시했다”며 “임금격차가 심화된 졸속안을 내밀며 노동조합을 총파업으로 내몰고 있다”며 총파업 배경을 설명했다.

노조는 ▲임금체계개편을 위한 노사협의체 구성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불합리한 격차 해소 ▲지역 간 처우 통일 ▲기본급 월 5만5,840원 인상 근속수당 3만9,900원 지급 ▲명절휴가비 기본급 100% 지급 ▲국가공무원과 동일한 복지비 등을 주장하고 있다.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은 ▲임금체계 개선을 위한 양측의 2차례 협의 ▲기본급 3만8,000원 인상 ▲근속수당 동결 ▲휴가비 연 20만원 인상 ▲복지비 10만원 인상을 내놓고 있다.

노조는 “교육부가 학교 급식실 조리환경 개선방안을 발표했지만 급식 종사자의 폐암 위험, 높은 노동강도로 인해 조기 퇴사, 신규 채용 미달 등의 인력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대책이다”고 지적했다.

최근 조리흄 발생으로 인한 급식실 종사자 폐암 위험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새로운 인력은 급식실 근무를 기피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기존 인력들은 더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 급식 종사자 폐암 건강검진 중간결과 광주에서 3명, 전남에서 2명 등 5명이 폐암에 확진됐다. 광주는 전체 수검자 1,185명 중 327명(27.5%)이 이상 소견을 받았다. 전남도 전체 수검자 2,190명 중 565명(25.7%)이 이상 소견을 받았다.

광주학교비정규연대회의는 오는 31일 오전 9시 30분 광주시교육청에서 ‘임금 인상, 임금 체계 개편, 정규직과 동일한 복리후생 적용, 학교 급식실 안전대책 마련’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번 파업에 노조원 1,000~2,000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전남 시·도교육청은 각급 학교에 대체급식 등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고 총파업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광주에서 빵·우유·도시락 등으로 급식을 대체한 학교는 전체 254개교 중 122개교였다. 6개 학교는 학사일정 조정으로 급식을 시행하지 않았다. 292개 중 40개의 돌봄교실도 미운영됐다.

전남에서도 급식 운영학교 877개교 중 98개 학교가 대체급식을 지급했다. 도시락 지참 2개교, 학사일정 조정 20개교, 간편식 제공 11개교 등이다. 초등돌봄교실은 627교실 중 154교실이 미운영됐다. /황애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