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대삼호중공업, E-9 비자 외국인근로자 특화 훈련

훈련기간 임금 100% 제공
자격 취득·인센티브 등 지원

2023년 04월 27일(목) 17:51
현대삼호중공업 사내·외 협력사 외국인 근로자들이 최근 ‘E-9 비자 외국인 근로자 특화훈련과정’에 참여해 수업을 받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 제공
HD현대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고용노동부와 협력해 ‘E-9 비자 외국인 근로자 특화훈련과정’을 본격 운영한다.

이번 과정은 최근 조선업 수주 증가에 따라 인력 수요가 늘어나자, 비전문 취업 비자인 E-9 외국인 근로자를 효율적으로 현장에 공급하기 위해 추진됐다.

27일 현대삼호중공업에 따르면 지난 24일 첫 수업을 시작해 오는 5월 23일까지 20일간 회사 기술교육원에서 선체조립과정 13명, 선체도장과정 12명 등 총 25명의 협력사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안으로 6개 과정 360여 명에 대한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훈련은 한국어 교육을 포함해 직무별 교육과정에 따라 운영되며, 수료 후 ▲용접 ▲취부 ▲비계(족장) ▲고소차량 등 자격 취득도 지원한다.

훈련 수료 시 근로자에게는 장기근속 특례 인력전환 시 경력 요건을 6개월 단축해주며, 기업에는 ▲고용허가서 발급 시 가점 부여 ▲E-9 비자 외국인 근로자 고용 한도 상향 검토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제공된다.

훈련 참여기간 동안 정부에서 임금도 지원한다. 사업주의 통상임금 지급 여부를 확인해 최저임금의 150%와 주휴수당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번 특화훈련과정 참여를 위한 정부지원금을 신청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약 13억 원의 예산을 확보, 부족한 교육시설 및 장비에 투자할 방침이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E-9 비자 외국인 근로자들이 하루빨리 숙련된 기술을 갖춰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해 전문 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현대삼호중공업은 전문취업 비자인 E-7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비자인 D-10 외국인을 대상으로 입문 교육을 실시한 뒤 현장에 투입해왔다. /영암=최복섭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