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원한 KIA 에이스' 양현종, 개인 통산 162승…다승 단독 2위
2023년 05월 27일(토) 20:59
KIA 양현종이 2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승리하며 통산 162승을 기록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를 상징하는 에이스 양현종(35) 새로운 이정표를 수립했다.

양현종은 27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6-3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6⅔이닝 동안 7안타 볼넷 2개를 허용했으나 3실점으로 막으며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내)를 펼친 양현종은 올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또한 양현종은 2007년 KIA 입단 이후 미국프로야구에 진출했던 2021년을 제외하고 16시즌 만에 162승(103패)째를 기록, 역대 다승 순위에서 정민철(전 한화 단장)을 제치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KBO리그 통산 다승 1위 기록은 2009년 은퇴한 송진우(전 한화 코치)가 보유 중인 210승(153패 107세이브)다.

현역 투수 중에서는 김광현(SSG 랜더스)이 152승(82패)으로 공동 4위에 올라 있다.

이날 KIA는 1회초 1사 1, 3루에서 최형우가 희생플라이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LG는 2회초 2사 1, 3루에서 박해민이 좌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려 1-1을 만든 뒤 홍창기가 2타점 중전 안타를 때려 3-1로 역전했다.

그러나 KIA는 에이스가 마운드를 지키는 가운데 매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KIA는 4회말 1사 1, 2루에서 변우혁의 우전안타로 1점을 만회한 뒤 대타 이창진이 우중간 2타점 2루타를 날려 4-3으로 다시 뒤집었다.

5회에는 김선빈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한 KIA는 6회말 박찬호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태 6-3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LG는 9회초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문성주와 오지환이 연속 범타로 물러났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