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나주, 냉해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1,886농가 57억 7천만원

2023년 09월 26일(화) 18:21
윤병태 나주시장이 이상저온으로 냉해를 입은 금천면 배 농가를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지난 4월 냉해 등 이상저온으로 과수·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업인에게 재난지원금을 추석 명절 전 지급한다.

26일 나주시에 따르면 냉해 피해에 따른 복구계획을 확정하고 농업인 1,886명에게 57억7,000만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

나주지역은 지난 4월 이상저온 현상으로 최저기온이 영하 2.3℃까지 떨어지면서 과수 꽃눈 고사 및 착과불량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1,886농가에 대한 정밀 피해조사를 하고 58억원 규모 복구계획을 수립했다.

작물별 피해 현황에 따르면 전체 피해 면적 1,719㏊ 중 과수(1,633㏊)는 배가 1,477㏊로 가장 많았으며 단감 53.8㏊, 복숭아 44.2㏊, 기타 58㏊로 조사됐다. 채소류(86㏊)는 양파가 80㏊, 고추 6㏊ 등이 피해를 입었다.

특히 전체 읍·면·동 20곳 중 금천, 봉황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서 해당 지역 복구비 일부를 국비로 추가 지원해 재정부담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일반재난지역일 경우 지원받는 항목에서 건강보험, 전기, 도시가스, 통신요금 등 간접적인 혜택이 추가 지원된다.

재난지원금은 국비와 지방비, 2차례에 걸쳐 개인 통장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올봄 개화기 냉해 피해가 극심해 예비비를 활용해 재난지원금을 편성했다”며 “명절 전 신속한 지원을 통해 농업인들의 안정된 생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나주=이재순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