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대중 정신’서 인류·지구위기 해법 찾는다

4일부터 ‘2023 김대중 평화회의’
학술행사 등 세계 최고 지성 집결

2023년 10월 03일(화) 17:33
전 세계 최고의 지성들이 모여 ‘김대중 정신’으로 인류와 지구의 복합위기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2023 김대중 평화회의가 4일부터 3일간 ‘지구적 책임과 지구적 평화’를 주제로 목포 평화광장과 신안 라마다프라자호텔&씨원리조트 자은도에서 개최된다.

김대중 평화회의는 세계적 지도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리고 지구촌의 다양한 문제 해법을 논의하는 자리다.

전남도, 목포시, 신안군이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김대중평화센터가 주관해 지난 2021년부터 격년제로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인류와 자연의 공존, 코스모 민주주의’를 강조한 김대중 정신을 바탕으로 인류와 지구가 직면한 복합적 위기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

행사는 크게 문화행사와 학술행사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4일 저녁 목포 평화광장에서 ‘김대중 평화콘서트’가 전야제로 열린다. 스윙스 탭댄스, 모던보이, 테일즈 재즈 공연 등 지역 청년 예술단체의 사전 공연에 이어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 화합의 정신을 주제로 국악 명창 박평민, 가수 안치환, 이보람, 남진, 송가인의 본 공연이 펼쳐진다.

5일부턴 이틀간 신안 씨원리조트에서 본격적인 학술행사가 열린다. 개회식에는 ‘제3의 길’ 저자이자 영국의 저명한 사회학자 앤서니 기든스, 전 주한미국대사 캐서린 스티븐슨, 일본 오키나와현 데니 타마키 지사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개막연설을 통해 김대중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전남도의 노력과 의지를 밝힐 계획이다.

기조연설에는 인도의 시민운동가이자 2014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카일라시 사타아르티, 세계혁신대학평가 1위에 빛나는 미국 미네르바대학의 마이크 매기 총장이 연사로 나선다.

학술행사에선 ‘기후·질병위기’, ‘제4차 산업혁명과 인류의 미래’, ‘신냉전과 지구적 평화체계 모색’, ‘식량·에너지 위기 해결’, ‘한반도 평화 등 인류와 지구에 당면한 위기’를 주제로 7개 세션이 진행된다.

2023 김대중평화회의는 공식 누리집(https://kdjpeaceforum.org/) 참가 신청과 현장 방문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5일 학술행사 개회식은 공식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중계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