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방시대위, ‘교육발전특구 추진계획’ 발표

지역 공교육 혁신…인재양성·정주 생태계 활성화
내달 시범지역 공모 시작으로 내년부터 운영 추진

2023년 11월 02일(목) 14:08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는 2일 오후 대전 호텔ICC 크리스탈볼룸에서 교육부와 함께 공청회를 열고 ‘교육발전특구 추진계획’ 시안을 발표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지역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발전의 큰 틀에서 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다.

지방시대 구현 5대 전략 중 ‘인재를 기르는 담대한 교육개혁’을 핵심정책으로, 지난 9월 14일 지방시대 비전 선포식에서 기본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교육발전특구 추진계획’ 시안에는 지역인재가 해당지역에 정주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력해 지역발전 전략과 연계한 지역주도 공교육 혁신방안 추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유아·돌봄, 초중등, 대학교육까지 연계·지원할 수 있는 지역교육 발전전략과 지역 여건에 맞는 맞춤형 특구모델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발전을 위한 교육·정주 여건 개선을 통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방시대 ‘4대 특구’와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교육국제화특구 및 주요 교육개혁 과제와 연계해 운영 성과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지방시대위와 교육부는 공청회 이후 ‘찾아가는 교육발전특구 설명회’를 지역별로 열어 지자체와 교육청 등의 의견 수렴과 함께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내달부터 시범지역 공모에 착수, 내년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우동기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은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지방 어디서나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방자치와 교육자치가 협력하는 우수사례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살기 좋은 지방시대 구현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유아·돌봄부터 초중등, 대학까지 지역의 교육 경쟁력을 제고하고, 지역 통합적 발전전략과 연계한 교육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