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대병원 3년 연속 인턴 정원 확보

국립대병원 중 충원율 최고

2024년 02월 12일(월) 17:43
전남대학교병원 ‘2023 인턴의 날’ 행사./전남대병원 제공
전남대학교병원이 인턴 모집결과 국립대학교병원 중 가장 높은 충원율을 기록하며 3년 연속 정원을 채웠다.

12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2024년도 전반기 인턴 전기모집’결과 정원 101명 중 123명이 지원해 122%의 충원율을 보였다.

전남대병원은 지난 3년간 2022년 91명(96명 지원), 2023년 94명(95명 지원), 2024년 101명(123명 지원)의 인턴 채용했다. 지난 2022년 10년 만에 인턴 정원을 채운 이후 3년 연속 정원을 확보한 것이다. 일부 대형병원들도 인턴 미달 사태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의 대학병원이 이례적으로 높은 충원율을 보이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이번 전남대병원의 높은 인턴 충원율은 지역 의료 인력의 수도권 등으로 역외유출을 막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 정원 101명 중 광주지역 의과대학 졸업자가 96명(95%)에 달하기 때문이다. 많은 인턴이 수련병원에서 레지던트까지 이어지며 이후엔 지역에 남아 의료 활동을 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특히 지난 2021년부터 혁신적인 인턴 채용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주효했다. 국립대병원 중 최초로 면접관의 외부위원 위촉으로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였다. 온라인 접수, 인턴 근무평가 전산화, 면접 시 전산으로 점수 입력 등 전면적인 전산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블라인드 면접 등을 통해 공정성을 강화한 결과 전남대 의과대학 출신이 아닌 타 의과대학 지원자가 지난 2021년엔 10명(11%)에 불과했지만 2022년 22명(22.9%), 2023년 24명(25.5%), 2024년 32명(26.0%) 등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남대병원 정숙인 교육수련실장은 “지난 2021년 채용시스템의 혁신적인 개선으로 의대생들 사이에서 ‘전남대병원은 공정하게 채용한다’는 인식이 자리 잡힌 것 같다”며 “변화된 시스템에 안주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채용시스템 및 수련 환경 등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