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화순전남대병원 제13회 이화 치유음악회

20일 병원 지하1층 여미홀

2024년 02월 19일(월) 14:26
화순전남대병원이 20일 낮 12시 30분 지하 1층 여미홀에서 제13회 이화 치유음악회를 개최한다.

‘음악의 언어로 아름다움을 전하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첼로 윤소희, 피아노 조혜원이 함께한다.

화순전남대병원의 이화 치유음악회는 이토록 좋다는 ‘이’와 화순전남대병원의 ‘화’가 결합한 작명이다. 음악으로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치료받는 고통보다 따뜻한 추억의 기억을 선물하기 위해 개최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의 핵심 가치인 환자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아름다운 병원, 환자 안전과 만족이 최우선인 환자 중심병원의 취지와 같다.

이화 치유음악회는 환자와 보호자, 직원, 지역민 등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음악회는 체코의 거장 안토닌 드보르자크의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슬라브 무곡 제2번 g단조(lavonic Dance No.2 in g minor Op.72 for Cello and Piano)’ 연주로 시작한다.

이어 1824년 작곡된 슈베르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아르페지오네와 피아노를 위한 첼로 소나타 단조 D821(Cello Sonata for Arpeggione and Piano in a minor D821)’, 첼로의 아름다운 멜로디를 담은 오펜바흐의 ‘자클린의 눈물(Les Larmes de Jacqueline)’을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은 스페인의 첼리스트이자 작곡가 가스파르 카사도의 독특한 음악적 스타일과 기교가 돋보이는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레퀴브로(Requiebros for Cello and Piano)’가 연주된다.

정용연 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환자와 보호자, 직원들뿐 아니라 지역민들까지 음악을 통해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치유음악회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즐거움을 선사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