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은미, 고령화사회 간호·돌봄체계 정책간담회

간호정책특보 임명…간호법 제정 등 의지 다져
장기요양서비스 정비로 종사자 처우 개선 노력

2024년 04월 07일(일) 11:35
녹색정의당 강은미 후보(광주 서구을)는 “최근 간호협회 회원들을 주축으로 하는 간호정책특보 임명식과 (사)한국장기요양기관협회 광주지부와 정책간담회를 잇따라 가졌다”고 7일 밝혔다.

강 후보는 “저출산·초고령사회에서 국민의 보편적 건강보장 및 간호·돌봄체계 구축은 필수이고, 체계 마련에 있어서 현장의 전문가 목소리가 반영돼야 한다는 점을 감안해 정책특보로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는 “의사들이 의료현장을 떠나 있는 지금, 의료현장을 지키고 있는 건 간호사들이다. 여러분들의 노고 잊지 않겠다”며 간호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의사들의 집단행동으로 간호법 필요성에 대해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는 만큼 22대 국회로 들어가 반드시 간호법 제정에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정순복 대한간호협회 대외협력위원이 단장을 맡은 간호정책특보단은 “강 후보의 간호정책에 대해 제언과 당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지지를 선언했다.

강 후보는 21대 국회에서 간호법 제정, 간호사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힘써왔다. 지난달엔 광주간호사회와 간호법 제정, 간호사 노동환경 개선, 간호돌봄체계 구축 노력 등에 협약을 맺기도 했다.

강 후보는 이어 장기요양서비스 현안에 대해 (사)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광주지부와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강 후보는 “돌봄을 책임지고 있는 종사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장기요양서비스는 국민의 노후 돌봄을 책임지고 있는데, 제도가 복잡하고 정비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강 후보는 21대 국회에서 장기요양보험 국고지원 30% 확대 법안, 장기요양 공공성을 확보하고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법안을 발의했다. 강 후보는 “22대 국회에서도 장기요양서비스 체계를 정비하고, 종사자 처우를 개선하는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녹색정의당은 국공립 장기요양시설 30% 확대, 방문재활급여 등 장기요양급여 다양화, 요양보호사 고용안정 및 처우개선을 위한 종합대책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