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동구 ‘근골격계 부담 작업’ 유해 요인 조사
2024년 04월 14일(일) 18:53
광주 동구는 오는 5월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근골격계 부담 작업’ 유해 조사를 실시한다. /광주 동구 제공
광주 동구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오는 5월 말까지 ‘근골격계 부담 작업’ 유해 요인 조사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근골격계 부담 작업’이란 단순 반복 또는 인체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업무와 관련해 고용노동부장관이 고시한 11개ㅍ유형의 작업으로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3년 주기로 유해 요인을 조사해야 한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21년 현업 업무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유해 요인 조사와는 다르게 대상을 전 직원으로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동구는 17개 부서 내 31개 작업장을 표본으로 선정해 예비조사를 실시 중이다. 예비조사가 마무리되면 전체 작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동영상 촬영을 통한 작업장 상황조사와 모바일 설문조사를 병행해 작업환경과 조건에 대한 세밀한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이번 조사는 근골격계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작업의 유해 요인을 분석하고 작업환경을 개선해 직원 건강은 물론 업무 효율을 높이고자 마련했다”면서 “촘촘하고 주기적인 점검과 개선을 통해 근골격계질환으로 인한 업무상 질병을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