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 청년농 자립 ‘거점’

창업보육·실증단지 등 전문교육
임대형 스마트팜서 종잣돈 마련

2024년 04월 15일(월) 18:53
청년농업인이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토마토를 수확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준공 2년차인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청년 농업인 자립 기반 마련과 첨단기술 보급·확산의 거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고흥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33㏊ 규모로 청년 창업보육, 임대형 스마트팜(5.76ha), 실증단지, 빅데이터 센터 등 첨단시설을 갖추고 있다.

창업보육 교육(20개월)은 스마트팜에 특화된 전문교육으로 매년 4~5월 중 52명을 선발했다. 현재는 제1기부터 2기까지 75명이 수료했으며, 3~4기생 91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임대형 스마트팜에는 창업보육 수료자 중 성적 우수자 26명이 입주해 1인당 연평균 1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임대 기간은 3년, 임대료는 1인당 연간 56만원으로 저렴하다.

청년 입주자 유지원씨는 “2023년에 이어 올해도 토마토를 재배해 1억5,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며 “임대형팜에서 쌓은 영농 경험과 종잣돈을 바탕으로 퇴소 후 스마트팜종합자금 대출 등을 활용해 전국 최고의 완숙토마토 스마트농장을 만드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15일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청년 농업인 육성은 물론 농업용 로봇, 무인농기계 실증·보급 등을 통해 첨단농산업 육성의 거점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4~5월께 있을 전국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교육생 모집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당부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