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근대 역사 속으로”…동구 '광주문화유산야행'

26~27일 이틀간 개최

2024년 04월 25일(목) 15:40
광주 동구는 오는 26~27일 이틀간 ‘광주문화유산야행’을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 /광주 동구 제공
광주 동구가 26~27일 이틀간 5·18민주광장, 광주읍성유허, 서석초등학교 등 지역 문화유산 일원에서 ‘광주문화유산야행’을 개최한다.

25일 동구에 따르면 지난해 우수사업으로 선정돼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광주문화유산야행’은 동구의 문화유산을 활용한 야간문화 향유 축제다.

축제에는 야경(야간경관), 야로(역사투어), 야화(전시), 야설(공연), 야사(체험), 야식(먹거리), 야시(장터), 야숙(숙박) 등 8야(夜)를 테마로 한 28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올해는 흩어져 있는 역사의 기억을 모아 성돌을 쌓는 ‘돌(石)의 기억’을 주제로 기획됐다.

일제강점기 광주를 배경으로 그 시대를 만들어 간 광주 의병, 동구의 인물, 독립운동 학생을 조명한다.

‘의병’을 조명한 프로그램은 5·18민주광장 일원에서 진행된다.

개막 주제공연인 ‘모두 의병’을 비롯해 광주 5개 자치구의 의병을 다루는 체험 ‘광주문화유산한마당’과 의병이 돼 행사장 일원을 순찰하는 미니 퍼레이드 체험 ‘꼬마의병단’ 등이 열린다.

광주읍성유허 일원에서는 ‘동구의 인물’을 테마로 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차(茶)를 마시며 광주 근대 여성들을 연극으로 만나는 ‘성돌카페 동인(東人)’과 동구의 인물을 전시로 만나는 ‘아뜰리에 無等等(무등등)’, 전통 놀이를 배우면서 즐기는 ‘전통 놀이 학당’ 등이 진행된다.

‘독립운동 학생’ 관련 프로그램은 서석초교 일원에서 열린다.

광주학생독립운동이 일어난 1929년으로 이동하는 특별한 역인 ‘광주역·나주역’이 운영되며, 광주학생독립운동을 미션형 체험극으로 즐기는 ‘학생독립기억학교’ 등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어린이 문화유산 해설사 투어 ▲광주읍성 이틀장(테마 장터·로컬 디저트) ▲광주문화유산야행 디너 패키지(숙박 연계)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임택 동구청장은 “올해 광주문화유산야행은 문화유산을 넘어 광주의 인물에도 주목하는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했다”면서 “광주 역사의 중심인 동구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거리를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